미디어자료


뉴스

  • HOME
  • 미디어자료
  • 뉴스

코어라인소프트 "심장질환 AI 진단 솔루션, 3등급 허가 획득"

내년초 기술특례상장 목표 


912388d50caaf77f409796bdf66379f4_1626152425_7158.jpg

AVIEW CAC 화면. 사진 제공=코어라인 소프트.


코어라인소프트는 인공지능(AI) 기반 진단 솔루션인 ‘에이뷰 씨에이씨(AVIEW CAC)’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기기 3등급 허가를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에이뷰 씨에이씨는 작년 10월 관상동맥석회화 자동 분류 기능으로 의료기기 

2등급 허가를 받았다. 이어 강화된 기능인 영상분석 자동화 솔루션으로 이번에 

3등급을 획득했다.


AI는 심층기계학습(딥러닝)을 기반으로 대량의 심장 데이터를 학습한다. 이를 

바탕으로 자동으로 관상동맥의 위치를 파악하고 혈관 내 칼슘을 찾는다. 그 결과 

4개의 관상동맥에서 관상동맥 석회화를 최대 2분 이내로 자동으로 분류하고 

정량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관상동맥석회화를 동반한 관상동맥죽상경화증의 

유무도 검출 가능하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약 3000명을 대상으로 수행한 연구 결과, 에이뷰 씨에이의 

정량화 일치도는 전문가의 약 99%에 달했다.

코어라인소프트는 진단 영역을 흉부에서 전신으로 확대하고 있다. 향후에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한 번의 스캔으로 모든 질병을 조기에 찾아내는 솔루션을 

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코어라인소프트는 내년초 코스닥시장 상장을 준비 중이다. 기술특례상장을 

활용해 내년 초 상장을 목표하고 있다.




박인혁 기자 


뉴스 링크 -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107136601i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107136601i

“유한양행, 하반기 렉라자 국내 본격 판매 개시…목표가↑”

"신약 개발 버금가는 큰 수익"…녹십자·콜마 합세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