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자료


뉴스

  • HOME
  • 미디어자료
  • 뉴스

신라젠, 추가 운영자금 400억원 확보

파이프라인 확보 및 임상에 활용 


신라젠은 14일 이사회를 통해 엠투엔과 추가 운영자금 400억원의 

투입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뉴신라제투자조합1호를 대상으로 400억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키로 했다.

이번 운영자금 확보는 신라젠 경영정상화의 일환으로, 재무건전성 강화 

차원에서 결정됐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신라젠은 15일 엠투엔으로부터 납입되는 신주 인수대금 600억원을 

포함해 약 1000억원의 자금이 수혈되는 효과를 누리게 됐다고 했다. 


신라젠과 엠투엔은 이를 추가 신약 후보물질(파이프라인) 확보 및 임상 강화 

등을 위한 자금으로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신라젠 관계자는 “추가 운영자금 확보로 우수한 파이프라인을 순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라며 “이를 토대로 연구개발(R&D)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라젠은 현재 미국 리제네론의 ‘리브타요’와 병용요법으로 '펙사벡'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또 중국 협력사 리스팜과 공동으로 흑색종 임상에 돌입했다. 

올 3분기 안에 환자등록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도희 기자 


뉴스 링크 - https://www.hankyung.com/finance/article/202107140343i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www.hankyung.com/finance/article/202107140343i

아이진, 당뇨망막증 국내 2상서 유효성·안전성 확인

엔젠바이오, 블록체인 기반 개인의료정보 제공 시스템 특허 등록

목록보기